뉴스

Total 121 / 2 page


  • 뉴스
    [신명철의 스포츠뒤집기] 한국 스포츠 종목별 발전사 체조(1)…체조는 곧 체육이던 시절
    [2018-02-05] 스포티비뉴스=신명철 기자] 체조는 생활 밀착형 스포츠라고 할 수 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든 학창 시절 ‘국민체조’를 한 경험을 갖고 있다. 체조는 건강을 유지하고 신체 발달을 돕기 위해 맨손 또는 기계나 기구를 사용해서 하는 운동이다. 근력을 키우고 유연성과 순발력 등 운동 능력을 향상하는 데 도움이 된다.   체조는 맨손체조와 기계체조, 기구체조로 나눌 수 있다. 맨손체조는 생활 속에서 즐기는 운동이고 기계체조는 1896년 제1회 아테네 대회부터 2016년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단 한 차례...
  • 뉴스
    한국, 동계 올림픽 출전사(6)끝…빙속/피겨 첫 금메달, 동계 종목 새로운 지평 열어
    [2018-02-05]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평창은 2011년 7월 6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제123차 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에서 뮌헨(독일)과 안시(프랑스)를 1차 투표에서 가볍게 제치고 대회 유치에 성공했다. 삼수 끝에 거둔 성과였다. 이제는 대회를 잘 치르고 대회 이후 경기장 시설 등을 활용해 성공한 올림픽으로 남기게 하는 일이 중요하다. 동·하계 올림픽과 축구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등 굵직한 스포츠 이벤트가 지난 30년 사이 한반도 남쪽에서 펼쳐진다. 중·장년 스포츠 팬들에게는...
  • 뉴스
    태릉선수촌 시설의 3배…진천국가대표선수촌 시대 '활짝'
    [2017-10-17]   ▲ 태릉선수촌 시대가 저물고 진천선수촌 시대가 열렸다. ⓒ진천,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진천선수촌, 이교덕 기자]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시대가 활짝 열렸다. 이제 대한민국을 대표할 운동선수들이 충청북도 진천군 광혜원면 선수촌로 105 일원에 있는 새 보금자리에서 무럭무럭 자란다. 27일 진천선수촌 사이클 벨로드롬에서 개촌식이 열려 새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이낙연 국무총리,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이시종 충북도지사 등 인사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개촌사에서 "대한민국 ...
  • 뉴스
    [대한체육회,진천선수촌 개촌 D-8일 축하 영상] 피겨 간판 최다빈 "많은 선수, 좋은 환경에서 운동하게 됐어요."
    [2017-10-17]     [스포티비뉴스]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최다빈(17, 수리고)이 진촌선수촌 개촌에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대한민국 국가 대표의 산실은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선수촌이었다. 그러나 국가 대표 선수들의 새로운 요람은 진천선수촌으로 바뀐다. 대한체육회는 오는 27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개촌식을 개최한다. 진천선수촌에 새로운 시설과 환경으로 개촌함에 따라 국가 대표 선수들은 한층 좋은 시설과 환경에서 운동에 전념하게 됐다.   피겨스케이팅 국가 대표 최다빈은 "많은 선수가 좋은 시설과 환경에서 운...
  • 뉴스
    한국 스포츠 역사가 살아 숨 쉰다, 전국체육대회(5)
    [2017-10-17]   ▲ 1924년 전조선야구대회에서 우승한 배재고보 선수들 ⓒ대한체육회 한국 아마추어 스포츠의 본산인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국민생활체육회와 발전적으로 통합해 명실공히 한국 스포츠를 총괄하는 기구로 기능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최대 이벤트가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다. 2019년 제100회 대회를 앞두고 오는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는 충주시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11개 시·군이 힘을 모아 개최하는 제98회 전국체전이 열린다. 전국체전 역사는 곧 한국 스포츠 역사다. 100년 가까이 한국 스포츠 발전에 이바지한 전국체전 역사 속으로...
  • 뉴스
    한국 스포츠 역사가 살아 숨 쉰다, 전국체육대회(6)
    [2017-10-17]   ▲ ▲ 1923년 연희전문 운동장에서 열린 제1회 전조선중등학교육상경기대회 원반던지기 경기 장면. ⓒ대한체육회 한국 아마추어 스포츠의 본산인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국민생활체육회와 발전적으로 통합해 명실공히 한국 스포츠를 총괄하는 기구로 기능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최대 이벤트가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다. 2019년 제100회 대회를 앞두고 오는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는 충주시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11개 시·군이 힘을 모아 개최하는 제98회 전국체전이 열린다. 전국체전 역사는 곧 한국 스포츠 역사다. 100년 가까이 한...
  • 뉴스
    한국 스포츠 역사가 살아 숨 쉰다, 전국체육대회(4)
    [2017-10-17]   ▲ 제2회 전조선축구대회에서 우승한 성우축구단이 우승기를 앞에 놓고 기념 촬영을 했다. ⓒ 대한체육회 한국 아마추어 스포츠의 본산인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국민생활체육회와 발전적으로 통합해 명실공히 한국 스포츠를 총괄하는 기구로 기능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최대 이벤트가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다. 2019년 제100회 대회를 앞두고 오는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는 충주시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11개 시·군이 힘을 모아 개최하는 제98회 전국체전이 열린다. 전국체전 역사는 곧 한국 스포츠 역사다. 10...
  • 뉴스
    한국 스포츠 역사가 살아 숨 쉰다, 전국체육대회(3)
    [2017-10-17]   ▲ 1920년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 개회식으로 추정되는 사진. 시구자는 월남(月南) 이상재 선생. ⓒ대한체육회 한국 아마추어 스포츠의 본산인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국민생활체육회와 발전적으로 통합해 명실공히 한국 스포츠를 총괄하는 기구로 기능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최대 이벤트가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다. 2019년 제100회 대회를 앞두고 오는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는 충주시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11개 시·군이 힘을 모아 개최하는 제98회 전국체전이 열린다. 전국체전 역사는 곧 한국 스포츠 역사다. 100년 가까이 한국 ...
  • 뉴스
    한국 스포츠 역사가 살아 숨 쉰다, 전국체육대회(2)
    [2017-10-17]   ▲ 뜨거운 열정으로 조선체육회 창립에 참여한 주요 인사들. 이들이 있었기에 오늘날 세계 ‘톱 10’의 위상을 자랑하는 한국 스포츠가 있다. ⓒ대한체육회 한국 아마추어 스포츠의 본산인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국민생활체육회와 발전적으로 통합해 명실공히 한국 스포츠를 총괄하는 기구로 기능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최대 이벤트가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다. 2019년 제100회 대회를 앞두고 오는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는 충주시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11개 시·군이 힘을 모아 개최하는 제98회 전국체전이 열린다. 전국체전 역사는 곧 한...
  • 뉴스
    한국 스포츠 역사가 살아 숨 쉰다, 전국체육대회(1)
    [2017-10-17]   ▲ 오는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청북도 일원에서 열리는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주 경기장에서 대회 개최를 앞두고 운동장 정비 작업이 한창이다. ⓒ스포티비뉴스 한국 아마추어 스포츠의 본산인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국민생활체육회와 발전적으로 통합해 명실공히 한국 스포츠를 총괄하는 기구로 기능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최대 이벤트가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다. 2019년 제100회 대회를 앞두고 오는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는 충주시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11개 시·군이 힘을 모아 개최하는 제98회 전국체전이 열린다. 전국체전 역...